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닫기

보험계약자

목차

하위 메뉴

현재위치 및 공유하기

생활법령 내 검색

생활법령 내 검색

본문 영역

 금융위원회를 통한 분쟁조정
보험계약자는 보험회사와 분쟁이 발생한 경우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하여 분쟁조정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을 통한 조정이 성립되지 않는 경우 소송을 통해 권리구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분쟁조정 담당기관 주소복사 즐겨찾기에추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 권한
금융감독원은 보험회사와 이해관계인 사이에 발생하는 분쟁의 조정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금융분쟁조정위원회를 두고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3).
보험회사와 분쟁이 있는 이해관계인은 금융과 관련하여 분쟁이 있을 때에는 금융감독원장에게 분쟁의 조정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1).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 처리절차도 주소복사 즐겨찾기에추가
분쟁조정 처리절차도
분쟁조정 처리절차도
분쟁조정 처리절차 주소복사 즐겨찾기에추가
민원제기
보험회사와 분쟁이 발생한 경우 금융감독원의 금융민원센터에 민원 제기를 합니다.
민원제기는 인터넷, 우편, FAX를 이용하여 접수할 수도 있고, 직접 방문하여 민원 상담 후 상담요원의 안내를 받아 제기할 수도 있습니다.
민원제기를 할 때에는 다음의 내용이 기재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신청인의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상대 보험회사명
6하 원칙에 따라 구체적으로 기술한 신청요지
민원접수 후 통보
민원이 접수되면 접수완료 후 핸드폰 문자통보를 해주며, 담당자가 지정되면 다시 문자통보를 해 줍니다.
접수된 민원에 대한 조사
금융감독원장은 보험사업자에 대해 업무 수행상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때에는 그 기관에 대해 업무 또는 재산에 관한 보고, 자료의 제출, 관계자의 출석 및 진술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규제「금융위원회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 제40조제1항).
합의권고
금융감독원장은 분쟁조정 신청을 받았을 때에는 관계 당사자에게 그 내용을 통지하고 합의를 권고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2항 본문).
금융감독원장은 합의권고를 하지 아니하거나 조정위원회에 회부하지 아니할 때에는 그 사실을 관계 당사자에게 서면으로 통지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3).
금융감독원장은 분쟁조정의 신청을 받은 날부터 30일 내에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지체 없이 이를 조정위원회에 회부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4).
다만, 분쟁조정의 신청내용이 다음 어느하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합의권고를 하지 않거나 조정위원회에 회부를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2항 단서 및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3조제3).
신청한 내용이 분쟁조정대상으로서 적합하지 아니하다고 금융감독원장이 인정하는 경우
신청한 내용이 분쟁조정대상으로서 적합하지 아니하다고 금융감독원장이 인정하는 경우
조정위원회에 회부되기 전에 소가 제기된 경우
신청 내용의 보완을 2회 이상 요구하였으나 이에 응하지 않은 경우
신청 내용이 신청인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없는 경우
조정위원회의 심의
조정위원회는 조정을 회부 받았을 때에는 이를 심의하여 조정안을 60일 이내에 작성하여야 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5).
조정위원회의 회의는 조정위원회 위원장과 조정위원회 위원장이 회의마다 지명하는 6명 이상 10명 이하의 조정위원회 위원으로 구성하며, 회의는 조정위원회 위원장이 소집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7조제1).
조정위원회는 위에 따른 구성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7조제2).
조정위원회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당사자가 회의에 참석하여 진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4조제3).
심의 후 수락권고 및 수락의 효력
금융감독원장은 조정위원회가 조정안을 작성하였을 때에는 신청인과 관계 당사자에게 제시하고 수락을 권고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6).
조정위원회는 당사자가 위에 따른 수락을 한 경우에는 조정에 참가한 위원과 분쟁당사자가 기명날인하거나 서명한 조정조서를 작성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3조제5).
신청인과 관계 당사자가 조정안을 제시받은 날부터 20일 내에 조정안을 수락하지 않는 경우 조정안을 수락하지 않는 것으로 봅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6조제7).
양 당사자가 조정위원회가 작성한 조정안을 수락한 경우 해당 조정안은 재판상 화해와 동일한 효력을 갖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39).
소 제기 시의 통지
당사자는 조정위원회에 회부되기 전에 소가 제기된 경우 바로 그 사실을 금융감독원장에게 알려야 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5조제1).
당사자는 수소법원이 소송절차를 중지한 경우 바로 그 사실을 금융감독원장에게 알려야 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5조제2).
수소법원은 조정이 신청된 사건에 대하여 신청 전 또는 신청 후 소가 제기되어 소송이 진행 중일 때에는 조정이 있을 때까지 소송절차를 중지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41).
금융감독원장은 조정위원회가 조정절차를 중지한 경우 지체 없이 그 사실을 당사자에 알려야 합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35조제3).
수소법원은 조정이 신청된 사건에 대하여 신청 전 또는 신청 후 소가 제기되어 소송이 진행 중일 때에는 조정이 있을 때까지 소송절차를 중지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41).
조정위원회는 위에 따라 소송절차가 중지되지 아니하는 경우 해당 사건의 조정절차를 중지하여야 하며, 조정이 신청된 사건과 동일한 원인으로 다수인이 관련되는 동종·유사 사건에 대한 소송이 진행 중인 경우에는 조정위원회의 결정으로 조정절차를 중지할 수 있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41조제2항 및 제3).
소액분쟁사건에 관한 특례
조정대상기관은 다음 요건 모두를 총족하는 분쟁사건에 대하여 조정절차가 개시된 경우에는 조정위원회의 조정안을 제시받기 전에는 소를 제기할 수 없습니다. 다만, 서면통지를 받거나 60일 이내에 조정안을 제시받지 못한 경우에는 그렇지 않습니다(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42).
일반금융소비자가 신청한 사건일 것
조정을 통하여 주장하는 권리나 이익의 가액이 2천만원 이하일 것
민원성 의견은 국민신문고 일반민원신청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기타 의견

  • 복돌이네
    2021.02.06
       댓글
    2005년 2월, 저는 대학원 학비 충당을 위해 “MD하우스”(의사를 위한 컨설팅 대출업체)에서 신용대출을 받으면서 강제로 AIA 종신보험 가입을 강요받았음. (T. 1588-9595) 절박한 학생의 처지를 악용한 불법꺽기 상품이었음. 10년간 월 92000여만원을 납부하는 조건이었고, 어쩔수없이 사인을 했음. 피해자는 2005년~2008년 11월, SC제일은행 자동납부로 약 34개월간 390여만원을 납부했음.

    2008년 11월경에 담당보험설계사가 홍진희(남. 키 165? 78년생? M.010-3288-4575)로 바뀌었고, 홍진희가 내 보험을 업그레이드 해주고, 공짜로 상해보험을 들어준다며 만나자고 했음. 서울 영등포 모 카페에서 만났고 홍진희는 해지-새로운상품에 재가입-연장정기에 대한 설명 의무를 전혀 하지 않았음. 해지환급금이 208만원이고 차액 182만원이 발생한다는 내용도 전혀 설명하지 않았음. 당시 홍진희가 설명을 했다는 증거도 전혀 없음. 상식적으로 원금이 손실된다는데 가입자가 급전이 필요한 것도 아닌데, 해지에 동의할 이유는 없다.

    2008년 11월 11일에 72900원을 지급했는데, 가입자가 무슨돈이냐고 물으니까 홍진희는, 2중 인출된 보험금이라서 돌려준다고만 했고 “해지”환급금이란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았음. 피해자는 시키는대로 깨알같이 작은 글씨라서 내용을 전혀 알 수 없는 서류에 홍진희와 AIA 회사를 믿고 서명을 했음. 홍진희는 곧 퇴사했음.

    2021년, AIA 홈페이지를 조회했더니, 홍진희가 피해자 몰래 2008년에 기존 계약이 해지하고, 임의로 (무)종신의료비2, (무)프라임 생명2, 2개의 상품에 가입했던 악행을 알게되었음. 즉 업그레이드, 공짜가입은 다 거짓말, 기망, 사기였음.

    (무)종신의료비2는 기존상품보다 혜택은 줄이고 의무를 늘렸음. 납입기간은 10년-->20년으로 늘리고, 월납입금도 몇천원 더 늘림. 보험약관대출불가로 혜택을 축소

    (무)프라임 생명2는, 해지환급금 208만원으로 재가입한 것임. 종신형-->소멸형(연장정기)즉, 혜택은 줄고 의무만 늘어남. 보험약관대출불가로 혜택을 축소

    홍진희는 교활하게도, 매월 납입 보험료가 달라지면 피해자가 속았다는 걸 금방 깨달을까봐 208만원 일시불 납입하는 상품으로 설정을 함.

    위 상해보험은 휴면상태라 효력이 상실된 상태. 사기당한 걸 인지한 피해자가 AIA에 홍진희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하니, 불응함. 피해자가 AIA에 2005년에 처음 가입했던 보험으로 원상복구를 요구하니 거절함. 그럼 AIA가 불법 강탈한 390-208만-79200의 차액 약 174만원과 이자의 환불을 요구하자 또 거절함. 서류에 사인을 받았으니 문제없다고 함.

본 부분은 페이지 네비게이션 부분입니다.

1
내용과 무관한 글, 광고성 글, 상호 비방, 법적 책임을 동반할 수 있는 글은 참여자 등의 보호를 위하여 임의 삭제됩니다.
  • 이 정보는 2021년 04월 15일 기준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 생활법령정보는 국민이 실생활에 필요한 법령을 쉽게 찾아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생활법령정보는 법적 효력을 갖는 유권해석(결정, 판단)의 근거가 되지 않고, 각종 신고, 불복 청구 등의 증거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습니다.
  • 구체적인 법령에 대한 질의는 담당기관이나 국민 신문고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설문조사

  1. 분쟁조정을 통한 해결 법령정보 서비스에 만족하십니까?
  2. 분쟁조정을 통한 해결 법령정보 서비스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하단 영역

팝업 배경
팝업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