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닫기
 > 
사례형 > 솔로몬의 재판

솔로몬의 재판

본문 영역

이야기로 풀어보는 솔로몬의 재판 - 현명한 왕이 되어보세요. 이야기를 보시고 여러분의 평결을 내려주세요.

재판내용

임금협정 및 단체협약으로 정한 “월 단위 상계약정”은 유효할까요?

[진행중]임금협정 및 단체협약으로 정한 “월 단위 상계약정”은 유효할까요?

행복구 마을버스회사는 직원과 다음과 같은 임금협정과 단체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보장시간>
- 주간근무일: 소정근로 8시간+ 연장근로 1시간= 9시간 근무
- 연장근무일: 연장근로 5시간 근무

<월 단위 상계약정>
- 주간근무일의 근로시간이 9시간에 미달하거나 초과되는 근로시간을 일 단위로 계산하지 않고 월 단위로 상계
- 연장근무일의 근로시간이 5시간에 미달하거나 초과되는 경우에도 월 단위로 상계


그리고 마을버스회사는 월간 실제 근로시간이 보장시간에 미달하더라도 주간근무일의 근로에 대해 1시간분의 연장근로수당(시급의 150%), 연장근로일의 근로에 대해 5시간분의 연장근로수당(시급의 150%)을 지급하고, 오전근무자에게 2시간, 오후근무자에게 3시간의 야간근로를 간주해 야간근로수당(시급의 150%)을 지급하였습니다.

마을버스회사 직원인 이운전씨는 월 단위 상계약정이 연장근로에 대해 통상임금의 100분의 50 이상을 가산해야 한다는「근로기준법」에 위반하여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미지급수당을 청구하고자 합니다. 과연 누구의 말이 맞을까요?

당신의 선택은?

남은 평결2일

  • 마을버스회사: 월 단위 상계약정은 서로 합의하여 임금협정과 단체협약으로 정한 것이고, 회사는 직원들을 위해 월간 실제근로시간이 보장시간에 미달하더라도 연장근로수당을 지급했는데, 「근로기준법」에 위반된다니 말도 안 되는 주장입니다.

    2%40명

  • 이운전씨: 월 단위 상계약정은 근로시간이 소정근로시간인지 연장근로시간인지 구분하지 않은 채 전체 근로시간만을 단순 비교하여 계산해 실제 연장근로시간이 소정근로시간으로 계산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이 경우 연장근무를 하였음에도 법으로 정해진 연장근로수당을 받지 못하게 되어 연장근로수당에 관한 월단위 상계약정은 「근로기준법」에 위반됩니다.

    97%1789명

완료된 재판

전체게시물 : 334건 [1/17]

본 부분은 페이지 네비게이션 부분입니다.

1 2 3 4 5 다음 마지막 페이지로

하단 영역

팝업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