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찾기쉬운 생활법령 정보

통합검색박스
  • 크기

주메뉴

결혼이민자

목차

하위 메뉴

결혼이민자

현재위치 및 공유하기

생활법령 내 검색

생활법령 내 검색

화면 내 검색 시 체크

본문 영역

대한민국법원

법원에서 판결된 내용을 보실수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http://www.law.go.kr)기준으로 제공되었습니다.

대법원 2007. 2. 22. 선고 2006두 18584 판결 유족연금 부지급 처분 취소
사건명   대법원 2007. 2. 22. 선고 2006두 18584 판결 유족연금 부지급 처분 취소
판시사항 사실상 배우자 외에 법률상 배우자가 따로 있는 경우, 그 사실상 배우자와의 관계가 「군인연금법」 제3조제1항제4호에서 말하는 “사실혼”에 해당하는지 여부
판결요지 법률혼주의 및 중혼금지 원칙을 대전제로 하고 있는 우리 가족법 체계를 고려하여 보면, 「군인연금법」 제3조제1항제4호가 “사실상 혼인관계에 있던 자”를 유족연금을 받을 수 있는 배우자에 포함하고 있는 취지는, 사실상 혼인생활을 하여 혼인의 실체는 갖추고 있으면서도 단지 혼인신고가 없기 때문에 법률상 혼인으로 인정되지 않는 경우에 그 사실상 배우자를 보호하려는 것이지, 법률혼 관계와 경합하고 있는 사실상의 동거관계를 보호하려는 것은 아니다. 만약 사실상 배우자 외에 법률상 배우자가 따로 있는 경우라면, 이혼의사의 합치가 있었는데도 형식상의 절차미비 등으로 법률혼이 남아 있는 등의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그 사실상 배우자와의 관계는 「군인연금법」상의 “사실혼”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
판례파일 대법원 2007.2.22. 선고 2006두18584 판결[20080723153835234].hwp
대법원 1998. 12. 8. 선고 98므961 판결 사실혼 부당파기로 인한 손해배상
사건명   대법원 1998. 12. 8. 선고 98므961 판결 사실혼 부당파기로 인한 손해배상
판시사항 [1] 약혼과 사실혼의 성립요건
[2] 당사자가 결혼식을 올린 후 신혼여행까지 다녀왔으나 부부공동생활을 하기에까지 이르지 않은 단계에서 일방 당사자의 귀책사유로 파탄에 이른 경우, 사실혼 부당파기에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귀책 당사자에게 정신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지 여부(적극)
판결요지 가. 일반적으로 약혼은 특별한 형식을 거칠 필요 없이 장차 혼인을 체결하려는 당사자 사이에 합의가 있으면 성립하는 데 비하여, 사실혼은 주관적으로는 혼인의 의사가 있고, 또 객관적으로는 사회통념상 가족질서의 면에서 부부공동생활을 인정할 만한 실체가 있는 경우에 성립한다.
나. 일반적으로 결혼식(또는 혼례식)이라 함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혼인할 것을 전제로 한 남녀의 결합이 결혼으로서 사회적으로 공인되기 위해 거치는 관습적인 의식이라고 할 것이므로, 당사자가 결혼식을 올린 후 신혼여행까지 다녀온 경우라면 단순히 장래에 결혼할 것을 약속한 정도인 약혼의 단계는 이미 지났다고 할 수 있으나, 이어 부부공동생활을 하기에까지 이르지 못하였다면 사실혼으로서도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고 할 것이나, 이와 같이 사실혼으로 완성되지 못한 경우라고 하더라도 통상의 경우라면 부부공동생활로 이어지는 것이 보통이고, 또 그 단계에서의 남녀 간의 결합의 정도는 약혼 단계와는 확연히 구별되는 것으로서 사실혼에 이른 남녀 간의 결합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고 할 것이므로, 이러한 단계에서 일방 당사자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파탄에 이른 경우라면 다른 당사자는 사실혼의 부당 파기에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책임 있는 일방 당사자에 대하여 그로 인한 정신적인 손해의 배상을 구할 수 있다.
판례파일 대법원 1998. 12. 8. 선고 98므961 판결[20080723153914008].hwp
대법원 1987.2.10. 선고 86므70 판결 사실혼해소에 따른 위자료
사건명   대법원 1987.2.10. 선고 86므70 판결 사실혼해소에 따른 위자료
판시사항 사실혼관계의 성립요건
판결요지 주관적으로 혼인할 의사가 있었고, 객관적으로도 부부공동생활이라고 인정될 만한 혼인생활의 실체가 존재한다면 사실혼관계가 성립되었다고 보아야 한다.
판례파일 대법원 1987.2.10. 선고 86므70 판결[20080723153945933].hwp
민원성 의견은 국민신문고 일반민원신청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기타 의견

  • 레이첼
    2016.01.03
       댓글
    안녕하세요. 혼인신고에 필요한 서류를 질문하고 싶습니다.
    저는 탄자니아 국적을 가진 남자와 결혼할 예정입니다.
    신랑쪽 가족들이 모두 미국에 있어 결혼식을 미국에서 할 예정이며 결혼식을 하는 주의 법정에서
    결혼증명서(Marriage Certificate)을 발급 받아와 한국에서 혼인신고를 할 예정입니다.

    제가 알아본바로는 결혼증명서 원본, 결혼증명서 번역본, 혼인신고서와 여권등을 가져가면
    구청에서 혼인신고가 가능한 걸로 알고 있는데 미국에서 발급받은 결혼증명서에 아포스티유를 받아와야 하는지 알고 싶습니다.

    또 이후 1년 뒤 배우자 비자를 신청할 예정인데 이때도 결혼증명서 원본과 번역본이 필요한지,
    그 증명서에도 아포스티유가 필요한지도 알고 싶습니다.

    현재 둘다 제3국에 거주하고 있는 중이고 미국 아포스티유를 받기 위해서는 미국에서 직접 받아야할 것 같아 빨리 알고 싶습니다.

본 부분은 페이지 네비게이션 부분입니다.

1
내용과 무관한글, 광고성 글, 상호 비방, 법적 책임을 동반할 수 있는 글은 참여자등의 보호를 위하여 임의 삭제됩니다.
  • 이 정보는 2018년 10월 15일 기준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 생활법령정보는 국민이 실생활에 필요한 법령을 쉽게 찾아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생활법령정보는 법적 효력을 갖는 유권해석(결정, 판단)의 근거가 되지 않고, 각종 신고, 불복 청구 등의 증거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습니다.
  • 구체적인 법령에 대한 질의는 담당기관이나 국민 신문고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설문조사

  1. 국제결혼의 성립 법령정보 서비스에 만족하십니까?
  2. 국제결혼의 성립 법령정보 서비스를 신뢰하십니까?
  3. 서비스 이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4. 국제결혼의 성립 법령정보 서비스가 도움이 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