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찾기쉬운 생활법령 정보

통합검색박스
  • 크기

주메뉴

어린이 식품안전

목차

하위 메뉴

어린이 식품안전

현재위치 및 공유하기

생활법령 내 검색

생활법령 내 검색

화면 내 검색 시 체크

본문 영역

 식중독 사고 대처방안 등
식중독 사고 발생에 따른 대처방안 주소복사 즐겨찾기에추가
초기 대처방법
집단급식소에서 제공한 식품 등으로 식중독 환자나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증세를 보이는 사람을 발견한 집단급식소의 설치·운영자는 급식을 중단하고 즉시 시청·군청·구청 담당부서 및 보건소에 보고하며, 필요한 응급조치를 취해야 합니다(규제「식품위생법」 제86조제1항 전단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2017년도 어린이 급식관리지침서』 196면 참조).
발생 신고는 가까운 관할보건소에 전화로 신고하거나 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
영유아의 경우 구토물로 기도가 막힐 수 있으므로 옆으로 눕힌 상태로 보살펴야 함
의사의 지시를 따르며, 함부로 지사제 등을 복용하지 않아야 함
식중독 환자나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증세를 보이는 사람을 발견한 집단급식소는 급식현장을 그대로 보존하고 설사 환자 파악, 현장조사, 가검물 및 보존식 수거 등 보건소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합니다(『2017년도 어린이 급식관리지침서』 196면 참조).
보존식과 현장을 임의로 폐기, 훼손한 경우 과태료가 부과
보건소 역할조사 이후 시설과 기구에 대한 살균 및 소독을 실시
식중독 사고 발생에 따른 책임 주소복사 즐겨찾기에추가
식중독 발생에 따른 책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또는 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은 조리사가 식중독이나 그 밖에 위생과 관련한 중대한 사고 발생에 직무상 책임이 있는 경우에는 그 면허를 취소하거나 6개월 이내의 기간을 정해 업무정지를 명령을 할 수 있습니다(규제「식품위생법」 제80조제1항제3호).
※ 식중독 발생에 따른 행정처분 기준은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별표 23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집단급식소를 설치·운영하는 사람이 식중독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않은 경우에는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규제「식품위생법」 제101조제2항제10호).
학교의 장 또는 그 소속 교직원은 고의 또는 과실로 식중독 등 위생·안전상의 사고를 발생하게 한 사람에 대해 징계사건을 관할하는 징계위원회에 그 징계를 요구해야 합니다(「학교급식법」 제22조제1호).
민원성 의견은 국민신문고 일반민원신청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기타 의견

  •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내용과 무관한글, 광고성 글, 상호 비방, 법적 책임을 동반할 수 있는 글은 참여자등의 보호를 위하여 임의 삭제됩니다.
  • 이 정보는 2018년 10월 15일 기준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 생활법령정보는 국민이 실생활에 필요한 법령을 쉽게 찾아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생활법령정보는 법적 효력을 갖는 유권해석(결정, 판단)의 근거가 되지 않고, 각종 신고, 불복 청구 등의 증거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습니다.
  • 구체적인 법령에 대한 질의는 담당기관이나 국민 신문고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설문조사

  1. 학교급식의 운영·관리 법령정보 서비스에 만족하십니까?
  2. 학교급식의 운영·관리 법령정보 서비스를 신뢰하십니까?
  3. 서비스 이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4. 학교급식의 운영·관리 법령정보 서비스가 도움이 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