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 > 100문100답

  • 응급의료를 받을 권리

    조회수: 8317건   추천수: 2558건

  • 베트남에서 온 외국인 친구가 자전거를 타다 넘어졌는데, 지혈이 안 되고 출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떡하죠?

  • 심폐소생을 위한 응급장비

    조회수: 8647건   추천수: 2719건

  •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과 당뇨 등으로 심장마비의 위험이 높다고 해서 걱정입니다. 심장마비의 골든타임은 5-10분이라는데, 출퇴근 길에 쓰러지면 어떡하죠?

  • 약국 등 이용

    조회수: 8753건   추천수: 2606건

  • 주말이라 그런지 동네 약국 문이 다 닫혔네요. 어디서 소화제 하나 살 수 없을까요?

  • 응급환자에 대한 우선 치료

    조회수: 8393건   추천수: 2357건

  • 교통사고가 났는데, 왜 피해자인 저 보다 가해자를 먼저 치료해 주죠?

  • 선의의 응급의료

    조회수: 9103건   추천수: 2611건

  • 길가다 피를 흘리며 쓰러진 사람을 발견해서 출혈 부위를 확인하려고 그 사람 옷을 찢어 지혈을 해줬습니다. 119에 신고도 하고, 응급처치도 적절하게 잘 했는데... 주위에 구경하러 몰려온 사람들이 제가 찢은 그 사람 옷이 고가의 명품이랍니다. 설마 제게 책임을 묻진 않겠죠?

  • 응급환자가 아닌 경우

    조회수: 8451건   추천수: 2403건

  • 대학병원에 진료 예약을 하려고 하는데, 진료가 밀려서 한 달은 더 걸린다고 하더라고요. 응급실로 가면 병원비는 비싸지만, 바로 진료를 볼 수 있겠죠?

  • 응급의료 방해 금지

    조회수: 8184건   추천수: 2338건

  • 저희는 이모가 갑자기 쓰러지셔서 응급실에 실려와 안절부절 못하고 있는데요. 옆 침상의 환자는 무슨 불만이 있는지 집기를 던지며, 소리를 지르는 통에 저희는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환자라지만 너무한 것 아닌가요?

  • 구급차의 이용 방법

    조회수: 116770건   추천수: 2727건

  • 시골에 홀로 계신 어머니가 갑자기 허리가 아파 일어나질 못하고 있다고 전화가 왔어요. 119 구급차를 이용할 경우 요금을 얼마나 내야 하나요?

  • 응급의료비 대지급제도

    조회수: 9205건   추천수: 2616건

  • 갑자기 교통사고를 당해 응급실에서 치료 중입니다. 6개월째 실직 중인데, 진료비를 어떻게 내야할지 걱정이에요.